icons on a wall

성화와 거울

러시아 보로네즈의 여성에 관한 사진 글

폴라 레이더

October 9, 2020

다른 언어들: Deutsch, English

0 의견
0 의견
0 의견
    등록

러시아 정통 기독교인들은 종종 페미니즘에 관해 희미한 견해를 취한다. 1917년 여성이 투표권을 얻은 이후 러시아에서 여성의 권리가 향상되었지만 정교회 세계에서 여전히 여성은 제한된 역할을 수행한다.

이런 전통적인 견해는 여성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을 의미하는가? 현대 정교회 여성들의 목소리는 오늘 교회에서 들릴 수 있을까? 이런 질문들이 내 사진 기획 ‘성화와 거울’의 출발점이었는데, 나는 한편으로는 상징적인 성모 마리아의 이상과 오늘날 실제 러시아 여성들이 받는 대우 사이의 관계를 탐구했다.

나는 러시아 정교회 전통의 유산이 소중히 여겨지고 한 세대에서 다음 세대로 이어지는 러시아 남부 중심부에 있는 100만 인구의 도시 보로네즈에 집중하기로 했다.

나는 보로네즈의 많은 정교회 조직과 공동체에서 여성들이 지도자와 활동가로서 두드러진 활동을 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2003년 이후 정교회 사제들의 아내들은 오늘날 러시아에서 유일한 여성 협의회를 통해 보로네즈 교구의 삶을 새롭게 형성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 나는 성직자의 아내이자 평의회 의원인 타티아나 볼로드코에게 물었다(다음 쪽 사진). “다른 지역에서는 어떤 이유에서인지 꺼려요.” 그녀의 대답이다. “여자들은 너무 수동적이에요.”

물론 이런 소극적인 태도는 정교회의 겸손에 관한 태도를 오해하는 데서 비롯된다. 진정한 겸손은 기독교 생활의 꽃으로 내면에서 비롯되어야 하며, 지극히 제한적인 전통으로 여성들을 교회 생활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강요해서는 안 된다.

적어도 보로네즈에서는 여성들이 주저하지 않는다. 내가 촬영한 여성들 내면의 활력과 봉사하려는 욕구는 대단했다. 내가 사진에 담고자 한 것은 전통적인 정교회 여성성과 현대 여성의 쾌활함을 모두 갖춘 보로네즈의 여성들이었다.

A parishioner after the Sunday service.

주일 예배를 마치고.

 

Ninety-five-year-old Varvara, the oldest parishioner of the Church of Saint Michael, at her home

성 마이클 교회의 가장 고령인 95세의 바르바라 집에서.

 

After the Sunday service, in the church courtyard

일요일 예배가 끝난 후 교회 안뜰에서.

 

A theological seminary student in the icon-painting workshop

성화 연수에 참여 중인 신학교 학생.

 

Tatiana Volodko, chairwoman of the women’s council

여성평의회 의장 타티아나 볼로드코.

 

Alla Lutskevich and her daughter visiting a parishioner

교인을 방문 중인 알라 루츠케비치와 딸.

 


사진 폴라 레이더, 작가의 허락을 받고 사용.

지은이 폴라 레이더

폴라 레이더는 독일 키엘에 사는 다큐멘터리 사진 작가이자 영화 제작자이다. Polarader.com에서 더 많은 작품을 볼 수 있다.

0 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