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Old wooden type on a wooden shelf

요한 크리스토프 블룸하르트 Johann Christoph Blumhardt

Johann Christoph Blumhardt
요한 크리스토프 블룸하르트 (Johann Christoph Blumhardt, 1805–1880) 는 독일 남부지방 부르템베르크를 중심으로 퍼졌던 경건주의 분위기 속에서 태어났다. 그의 부모는 농부였으며 종교와 생활이 서로 조화를 이룬 모범적인 신앙인이었다. 그 역시 12살에 이미 두 번씩이나 성서를 통독했을 정도로 신앙심이 남달랐다.  작가 소개 전체 읽기.

튀빙겐 대학에서 신학을 연구하고 목사가 된 그는 하나님의 실체를 몸소 체험하기를 갈망하였는데, 후에 아주 생생하게 경험하게 된다.

1838년 뫼트링겐이라는 작은 마을에서 목회를 할 당시 교인 가운데 한 처녀가 악마에 사로잡혀 고통 받게 되는데, 이 악마의 세력과 2년에 걸쳐 치열한 싸움을 벌인 끝에 극적으로 마귀가 쫓겨나가고 처녀가 치유되었던 것이다. 그 뒤 뫼트링겐은 “예수는 승리자다”라는 환호성과 함께 온 독일에 알려진다. 깨진 가정이 회복되고, 범죄자들이 죄를 자백하며 많은 병자들이 치유된 실화는 《영적 각성》에 잘 드러나있다.

많은 사람들이 뫼트링겐의 교구민들이 경험한 “예수는 승리자다!”의 기쁨을 맛보려 몰려들었다. 여기에 겁을 먹은 교계 지도자들에 의해 목회 사역이 제지를 당하자 1852년 블룸하르트는 아내와 함께 이곳을 떠나 받 볼이라는 마을로 옮긴다. 그곳에서 그는 몸과 마음에 병이 있는 사람들을 도우며 평생을 보냈다. 그가 죽은 후에는 아들 크리스토프 프리드리히 블룸하르트가 사역을 이어갔다.

저자의 책으로는 《예수처럼 아이처럼》 등이 있다.

최신 글

전체 보기

추천의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