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of the Principality of Liechtenstein

왜 《부서진 사람》 같은 이야기가 필요할까

책 서문에서

- 유진 피터슨

May 12, 2021

다른 언어들: English

0 의견
0 의견
0 의견
    등록

성인이 되고 나서 저는 동시대에 함께 살고 있는 사람들의 인생과 성경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이야기가 어떻게 연관되는지 살펴보는 일에 목회자로서 생의 대부분을 할애했습니다. 성경의 계시 전체가 우리에게 이야기로 전해지는 것처럼, 오늘날 우리 삶에서 복잡다단하게 일어나는 창조와 구속 사건을 ‘이야기’만큼 적절히 풀어낼 있는 수단은 없습니다.

부서진 사람》은 저자 피터 맘슨이 자신의 할아버지의 생애를 다룬 전기입니다. 책에 담긴 이야기는 “지상 최고의 스토리”인 예수님 이야기만큼 가치가 있습니다. 우리 삶의 현장에서 재현된 복음이기 때문입니다. 옛날처럼 오늘날에도 하나님은 전혀 영웅에 어울릴 같지 않은, 결함 있는 사람을 부르셔서 그분의 영광을 위해 사용하시며, 아무리 멀리 떠나간 백성에게도 변함없이 신실하십니다.

책을 읽으며 머릿속에 시편 118편의 구절이 떠올랐습니다. “집 짓는 사람들이 내버린 돌이,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다. 예수님은 죽음이 임박했음을 직감하고 구절로 자신이 처한 상황을 설명하셨습니다. 책에 등장하는 “부서진 사람”을 이처럼 적절하게 표현하는 구절도 없을 겁니다. 그는 “집 짓는 사람들이 내버린 돌”이었던 예수님을 따랐습니다. 요한 하인리히 아놀드는 형제자매들과 함께 그리스도를 섬기는 삶으로 부름 받았다는 것을 번도 의심한 적이 없었습니다. 그는 격동하는 시대에 위태롭게 성장통을 겪고 있던 기독교 공동체 운동을 이끌었지만, 결코 리더가 되려 적이 없었습니다. 천성적으로 겸손하고 신비주의적인 성향을 지닌 데다 전공도 농업이었던 아놀드는 그보다 야심차고 영악한 사람들에 의해 밀려났습니다. 다행히도 이야기는 거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이야기를 읽으며 여러분은 다른 성경 구절을 떠올릴 것입니다.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그분의 사랑과 구원, 새로운 삶을 증언할 반드시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하신 말씀입니다. “사람의 원수가 자기 집안 식구일 것이다”( 10:36). 그리고 “제자도의 대가”라는 본회퍼의 유명한 말이 새롭게 다가올 것입니다. 비록 아놀드는 가까운 사람들에게 좀처럼 믿기 힘든 일을 당했지만, 그러기에 더욱 그의 신실함과 용서 그리고 그가 교회 공동체에 다시 첫사랑의 불꽃을 일으킨 이야기가 도드라져 보입니다.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영혼에 가장 해로운 영향을 미치는 가지는 이야기의 ‘불명확성’입니다. 이야기를 조각내어 단절된 일화로 만들거나 축소시켜 가십거리로 전락 시킬 , 또는 이야기를 분해하여 일련의 공식이나 규칙으로 변형시킬 이야기는 혼미해집니다. 텔레비전이나 인터넷, 신문, 광고, 소문 등으로 날마다 우리에게 전해지는 언어 속에는 표면적인 사건만 있지 뒤에 존재하는 이야기가 담겨 있지 않습니다. 과거와 연결되거나 미래 또는 숭고한 가치를 지향하는 이야기는 거의 존재하지 않습니다. 현대의 이야기는 우리를 깊은 현실로 이어 주기보다는 그것과 단절시켜, 앙상한 차체만 모아 놓은 폐차장처럼 사건과 논평만 나뒹구는 곳에 우리를 덩그러니 버려 놓습니다.

이와는 반대로 누군가의 진실하고 솔직한 이야기는 마치 복음과 같은 영향을 미칩니다. 사건과 사고로 혼란스런 세상 속에서 진정한 이야기는 빛과 일관성, 의미와 가치를 불러옵니다. 이야기가 있다면, 아마도, 어쩌면 이야기를 창조하신 분이 (분명!) 존재할 겁니다.

오스트리아의 작가이자 신학자인 프리드리히 휘겔은 “영혼 중에 복제물은 없다”고 즐겨 말했습니다. 학창 시절 저는 어떤 눈송이도, 어떤 떡갈나무 잎도 동일하게 생긴 없다는 사실을 배우며 무척 경이로웠습니다. 사람은 그보다 독특한 존재입니다. 복음을 진정으로 수용하는 과정은 언제나 지극히 개인적입니다. “내가 너를 지명하여 렀으니”( 43:1) 이후 삶과 목회에 있어서 시금석과 같은 말씀이 되었습니다.

반면 우리를 둘러싼 문화는 하나님이 지명하여 부르신 존재에 ‘마른 체형, 구원받지 못한, 거식증, 조울증, 편부모, 당뇨병, 좌뇌형 인간’ 등의 꼬리표를 달아서 개인의 독특함을 무너뜨립니다. 꼬리표가 사람이 처한 상황을 이해하는 미미한 도움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개인의 정체성을 규정하는 사용되는 순간 제가 가장 관심을 두는 , 하나님께서 유일하며 절대 복제할 없다고 말씀하신 영혼의 선명성이 흐려집니다.

누군가가 이름으로 불릴 그리고 구매자나 환자, 유권자 혹은 죄인이 아닌 하나뿐인 존재로 대우받을 복음은 완성됩니다. 우리를 구원하시는 사랑은 항상 개인적이고 구체적이며 결코 일반적이지 않습니다. 그리스도의 자비는 개개인이 처한 상황에 따라 다른 얼굴로 나타나며 절대 추상화할 없는 개념입니다.

좋은 작가는 우리로 하여금 꼬리표를 떼고 존재를 보게 하며, 고정화되고 상투적인 이면의 진실을 듣게 합니다. 피터 맘슨은 그런 작가입니다. 책의 마지막 장을 넘길 때쯤이면 당신은 요한 하인리히 아놀드의 친구가 되어 있을 겁니다. 우리는 속에서 우리 안에 그리스도가 사신다는 것을 깨닫고 민감하게 반응할 있게 주는, 다양한 인물들의 이야기를 접하게 됩니다. 책을 읽은 여러분이 적어도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는, 모든 일이 서로 협력해서 선을 이룬다는 것”( 8:28) 더는 의심하지 않게 되기를 바랍니다.

누군가가 생각하는 것처럼 악은 가장 난해한 수수께끼가 아닙니다. 그것은 결코 선과 구원의 신비에 비길 없습니다. 그러나 오직 악을 직면한 후에야 우리는 선과 구원의 신비에 들어설 있습니다. 책에 등장하는 인물들, 브루더호프와 같은 공동체, 그리고 겸손하고 참을성 많은 요한 하인리히 아놀드와 같은 지도자를 만나 교감할 때에야 비로소 선과 그리고 구원을 감싼 신비로운 안개가 걷힐 것입니다


북트레일러 보기


 《부서진 사람에서

부서진 사람
책 정보 보기
0 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