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d and small wave

두 세 사람이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

초대 교회 이야기8

저자 에버하르트 아놀드

0 의견
0 의견
0 의견
    등록

* 화려한 무대도, 음향 장치도 없었습니다. 장황한 설교가 있는 것도 정교하게 짜여진 순서가 있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두 세 사람이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 나도 그들 중에 있느니라”고 하신 그분의 약속대로 성령이 함께 했습니다. 그들이 모일 때에, 죄가 고백되고 용서가 선포되었습니다. 귀신이 내쫓기고, 성령의 은사가 발휘되었습니다. 지도력이 인정받고, 재물이 나누어졌으며, 개인과 집단의 모든 필요가 채워졌습니다. 예수의 이름이 높여지고, 그분께만 영광이 돌려졌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이 모이면 그것이 예배였고, 그곳이 교회였습니다.

“하나님께 감사 드리는 식사 교제와, 그분을 찬양하는 시간을 위해 가능하면 자주, 함께 모이도록 힘쓰십시오. 당신들이 만날 때, 사단의 권세가 깨어집니다. 당신을 공격하고 위협하는 것이 믿음의 하나됨 위에서 산산조각날 것입니다.”
이그나티우스(Ignatius), 에베소 사람들에게 보내는 편지(Letter to the Ephesians) 中

“주의 날에 함께 모여 떡을 떼고 감사를 드리십시오. 하지만 먼저 당신의 죄를 고백해야 합니다. 그래야 하나님께 드리는 제물이 흠이 없게 됩니다. 다른 이와 다툼이 있는 자는 화해하기 전까지, 누구도 모임에 나올 수 없습니다. 제물을 더럽히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디다케(Didache, 이방인을 위한 열두 사도들의 가르침) 中

“태양을 따라 이름 붙여진 날(일요일)에, 우리는 한 장소에서 모임을 갖습니다. 이는 도시 혹은 그 근처의 모든 사람을 위한 모임입니다. 우리는 시간이 허락되는 대로 사도들의 회고록이나 예언자들의 글을 읽습니다. 이 후에 감독은, 읽혀진 글 속의 모범을 따라 살아가도록 우리를 권면하고 격려합니다. 그런 다음 모두 함께 일어서서 기도를 올립니다. 기도가 끝나면 빵과 포도주, 물을 가져옵니다. 감독이 정성을 다해 감사기도를 드리면 사람들은 ‘아멘.’으로 화답합니다. 이제 가져온 음식이 나누어지고 사람들은 교회에 감사로 드려진 것을 받습니다. 참석하지 못한 사람은 자신의 몫을 식사 시중을 드는 집사를 통해 전달 받습니다. 부유한 사람들은 자원하는 마음으로 원하는 만큼 기부합니다. 그렇게 모아진 것은 감독에게 맡겨집니다. 그는 고아와 과부를 돌보고, 병이나 다른 이유로 궁핍해져 고통 받는 사람들을 위해 그것을 사용합니다. 감옥에 갇힌 자나, 잠시 우리와 함께 머무는 나그네들을 위해서도 씁니다. 한마디로, 감독은 그 지역에 있는 모든 궁핍한 사람들의 필요를 돌보는 것입니다. 우리가 모이는 날을 일요일로 정한 것은 그 날이 하나님께서 세상을 창조하신 첫째 날이기 때문입니다. 그 날은 또한 우리의 치유자, 구원자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죽음에서 부활하신 날이기도 합니다.”
저스틴(Justin), 제1변증서(First Apology) 65장~67장 中, 138년 경

“우리가 나누는 식사 교제의 목적과 성격은 ‘아가페’라는 이름으로 설명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스인들은 가장 순수한 의미의 사랑을 가리킬 때 이 단어를 사용합니다. 하나님의 사람들과 나누는 교제에서 사치란 없습니다. 비용이 얼마가 들었건, 마련된 음식은 항상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사용되기 때문입니다. 낮고 천한 사람들을 존중하는 것은 하나님이 보시기에 가장 중요한 일입니다. 식사 교제의 목적이 바람직한 만큼, 모임에 임하는 마음 가짐도 바람직하여야 합니다. 경건한 마음은 타락과 방탕을 허락하지 않습니다. 모임에 참석한 사람들은 하나님께 드리는 기도를 먼저 맛보기 전에 식탁으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 우리가 먹은 만큼 배고픈 자들을 만족시켜야 하며, 마신 만큼 절제된 삶을 사는 이들에게 유익이 되어야 합니다. 모두가 만족스럽게 식사를 끝낸 늦은 밤에도, 우리는 여전히 하나님을 예배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서로 대화를 할 때에도 마치 하나님께서 듣고 계시는 것처럼 대화를 나눕니다. 손을 씻고 등이 켜지면, 모두 함께 일어서서 하나님을 경배합니다. 어떤 이는 성경 구절에서 또 어떤 이는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대로, 각자 할 수 있는 방법으로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취하도록 마신 사람이 있다면 이 때 드러날 것입니다. 식사 교제가 기도로 마무리되고 우리는 서로서로 헤어져 집으로 돌아갑니다. 흥청대며 무리지어 돌아다녀서도 안되고, 음탕한 일을 하려고 비밀스럽게 으슥한 길로 가서도 안됩니다. 언제나 자기 절제와 순결을 좇으십시오. 우리가 모임에서 취한 것은 음식이 아닌 진리입니다. 이것이 바로 그리스도인이 모이는 방식입니다.”
터툴리안(Tertullian), 변증서(Apology) 39장 中.

“주님, 저들과 함께 하소서.
당신의 양떼에 저들을 모으사 하나되게 하소서!
죄로 얼룩진 땅에서 그들의 인도자가 되소서!
병으로 가득한 땅에서 그들의 치유자가 되어 주소서!
지친 사람들의 땅에서 쉼이 되어 주소서!
음란한 땅에 사는 저들을 거룩하게 하소서!
주께서 저들의 몸과 영혼을 치유하는 의사가 되어 주소서!
저들로 성전이 되게 하사, 성령께서 그들 가운데 거하게 하소서!”

도마행전(Acts of Thomas) 13권 156장中, 초대 교회 그리스도인들이 사용했던 기도문 중 하나.

fish shape drawn in sandy beach
의견이 있으세요? 토론에 참여해 주십시오. 0 의견
지은이 Eberhard Arnold 에버하르트 아놀드

에버하르트 아놀드(1883-1935)는 브레슬라우, 할레, 에어랑엔에서 신학, 철학, 교육을 공부했고, 1909년에 박사학위를 받았다.

더 알아보기
0 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