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이 깊고, 낮이 가까이 왔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어둠의 행실을 벗어버리고, 빛의 갑옷을 입읍시다. 로마서 13:12, 새번역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우리에게 빛을 주시니 감사합니다. 어둠이 가고 낮이 올 것에 대한 큰 기대와 소망을 주시니 감사합니다. 날을 밝히는 빛은 사람에게서 오는 것이 아니라 주님에게서 옵니다. 다가올 그날이 오늘 우리의 삶을 변화시킵니다. 세속적인 일들로 우리가 흔들리지 않고, 마음을 굳게 지킬 수 있도록 도와주소서. 은혜로 베푸신 주님의 사랑을 잊지 않고, 모든 것을 밝히시고 이해하시는 그 사랑을 우리가 기뻐하게 하소서. 아멘.